'원내 제3당' 바른미래당 13일 출범대회

'바른미래당' 출범을 하루 앞둔 12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상견례를 하며 통합의 기운을 북돋웠다. 두 당은 이날 각각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국민의당', '바른정당'을 역사 속에 묻고, 바른미래당 추진위원회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를 통해 힘찬 새 출발을 다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등은 연석회의와 수임기관 회의를 열어 바른미래당의 당헌'당규, 정강'정책을 포함해 합당을 위한 막판 협상을 이어갔다. 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과의 연석회의에서 "역사의 진전은 결국 변화를 추구하는 이들의 의지에 따라서 바뀌었다"며 "오늘 만난 우리가 강한 의지를 되새기고 함께하는 뜻을 지키고 키워나갈 때 변화가 만들어지고 역사가 진전할 것"이라고 했다. 유 대표도 "제가 바른정당 당원들에게 죽음의 계곡을 반드시 살아서 건너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계곡에서 국민의당 동지들을 만났다"며 "바른미래당이 국민 사랑을 받도록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했다.

양당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 회의를 여는 데 이어 오후에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바른미래당 출범대회'를 열어 원내 제3당으로서 공식적 출범을 알린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