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설연휴 또 폐쇄되나? 제주도 13일까지 최고 20cm 많은 눈

지난 8일 날씨 예보가 크게 빗나간 가운데 제주도에 폭설이 내려 활주로가 갑작스럽게 폐쇄됐던 제주공항. 연합뉴스 지난 8일 날씨 예보가 크게 빗나간 가운데 제주도에 폭설이 내려 활주로가 갑작스럽게 폐쇄됐던 제주공항. 연합뉴스

13일까지 제주도 산지에 최고 20㎝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한 가운데, 제주도 곳곳 도심과 제주공항에 벌써부터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혹시나 예보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릴까봐서다.

특히 제주공항의 경우 또 다시 활주로 폐쇄 사태를 맞게 될까 주시하고 있다. 지난 7일 제주도 전역에 모든 대설특보가 해제된 데 이어 8일에는 소량의 적설이 예보됐지만, 예상과 달리 많은 눈이 내렸다. 결국 제주 주민들의 출근길 불편과 급작스런 제주공항 활주로 폐쇄 사태가 빚어졌다. 이번 눈 예보에 제주 주민들은 물론 설연휴 제주로 여행 예정인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오전 기준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 제주도 전역(남부 제외)에 강풍주의보,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오전 10시 기준 적설량은 한라산 어리목 91.5㎝, 아라 23.1㎝, 유수암 11.1㎝ 등이다. 특히 한라산은 많은 눈으로 탐방이 전면 통제됐다.

또한 산간을 지나는 1100도로 역시 많은 눈이 쌓여 모든 차량의 운행이 통제됐다. 그 외 곳곳 도로가 체인을 감아야 운행할 수 있을 정도다.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돌풍) 및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지만 항공편 운항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여객선의 경우 파도 때문에 13척 가운데 5개 항로 6척만 운항된다.

기상청은 13일 새벽까지 제주도 산지에 5∼20㎝, 그 밖의 지역에 2∼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관련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