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7분 뒤에 울린 긴급재난문자, 이번에는 그냥 넘어가선 안 돼

11일 새벽 포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또다시 긴급재난문자가 7분 넘게 지각했다. 지진 피해가 그다지 크지 않아 정부는 이번 일을 유야무야 넘어가려 할지 모르지만, 참으로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다. 2016년 9월 경주 지진 당시 재난문자의 늑장 발송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는, 시스템'제도를 고친다고 법석을 떨었지만, 1년 4개월 만에 원래대로 돌아갔으니 어이가 없다.

이번에 지진이 관측된 시간은 오전 5시 3분 7초였고,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 것은 5시 10분 44초였다. 정확하게 7분 37초 지각한 것이니 해도 해도 너무했다는 생각이 든다. 진원지인 포항과 인근 주민들은 새벽에 긴급 대피하고서 한참 뒤에 들어온 재난문자를 보고는 '세상에 이런 재난문자도 있나'하고 분개했다. 평소에는 폭염'한파처럼 별 관심이 없는 일에는 재난문자가 쏟아지더니만, 정작 필요할 때는 뒤늦게 발송해 국민을 짜증스럽게 했다.

예전에 늑장 발송으로 그렇게 욕먹고도, 똑같은 짓을 되풀이하고 있으니 기가 막힌다. 일본처럼 10초 내에 지진 발생을 전파하지는 못하더라도, 어떤 상황에서든 1분 내 발송 매뉴얼은 지켜져야 할 것이 아닌가.

기상청이 '긴급재난문자 자동 송출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했지만, 이제는 변명이나 해명이 통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2016년 9월 12일의 경주 지진 때에는 9분이나 재난문자 늑장 발송을 했지만, 누구도 예측 못한 최대 규모의 지진이어서 누구 잘못을 따지기 힘들었다. 이를 계기로 행정안전부'기상청 등이 15~25초 내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는 개선안을 내놓았고, 지난해 11월 포항 지진 때에는 19초 만에 조기경보를 발령해 제대로 하는가 싶었는데, 이번에 도루묵이 됐다.

지진이 언제 어디에서 일어날지 몰라 불안에 떠는 국민이 한둘 아닌데, '시스템 오류' 같은 턱도 아닌 변명은 국민감정에 기름을 붓는 일이다. 매일 수시로 점검을 했더라면 이런 일이 생길 리 없다. 책임 소재를 가리고, 철저하게 점검하고 개선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정부는 국민의 안전과 관련해 한 치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