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쇼트트랙 무서움 첫날부터 보여줬다…여자 3000m 계주 준결승 조 1위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준결승에서 한국 이유빈이 넘어지자 최민정이 따라와 터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준결승에서 한국 이유빈이 넘어지자 최민정이 따라와 터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이 10일 한국 쇼트트랙의 진수를 보여줬다. 이들은 이날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준결승에서 넘어지고도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하며 조 1위로 결승에 진출하는 '쇼트트랙 쇼'를 선보였다. 덕분에 이날 강릉아이스아레나를 찾은 관중들은 경기장이 떠나갈 듯 환호를 지르며 쇼트트랙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었다.

상황은 경기 초반에 벌어졌다. 한국 대표팀의 세 번째 주자로 나선 막내 이유빈이 다음 선수에게 터치 직전 뒤로 넘어지면서 '최강 한국 계주'의 금메달은 멀어지는 듯했다. 한국 관중들의 얼굴은 굳어졌고, 탄식 소리가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그 순간 어디선가 쏜살같이 최민정이 나타나 이유빈의 손을 터치한 뒤 이미 반 바퀴 정도 앞서 달아난 다른 나라 선수들을 뒤쫓기 시작했다.

조금씩 격차를 좁혀가던 한국팀은 11바퀴를 남기고 최민정 순서 때 3위 선수를 제치더니 김예진과 심석희로 이어지면서 2위, 마침내 1위까지 올라섰다. 탄식은 감탄의 환호로 바뀌었고, 경기장은 흥분의 도가니로 변했다.

한국 대표팀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것도 모자라 올림픽 신기록(4분6초387)까지 세웠다. 비록 준결승 2조에서 중국이 4분5초315로 올림픽 기록을 다시 경신하긴 했지만 한 차례 넘어지고 만든 기록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기록이었다.

경기 후 김예진은 "쇼트트랙은 변수가 워낙 많은 종목이라 다양한 경우에 대비한 상황 훈련을 한다. 이 역시 그동안 많이 연습했던 상황이어서 자연스럽게 잘 대처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