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미술과 접목한 영어 캠프 "흥미도 2배네요"

봉덕초 4, 5학년 대상 이틀간, 올림픽·미녀와 야수 등 주제…영어교사·원어민교사 팀 티칭

지난달 23, 24일 봉덕초의 '행복 up! 실력 up! 영어캠프'에 참가한 학생들과 교사들이 수료증을 들어 보이고 있다. 봉덕초 제공 지난달 23, 24일 봉덕초의 '행복 up! 실력 up! 영어캠프'에 참가한 학생들과 교사들이 수료증을 들어 보이고 있다. 봉덕초 제공

대구 봉덕초등학교는 지난달 23, 24일 학생들의 외국어 의사소통 능력을 향상시키고자 '행복 up! 실력 up! 영어캠프'를 열었다.

겨울방학 중 진행된 영어캠프는 참가를 희망하는 4, 5학년 학생 1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캠프는 이틀에 걸쳐 '올림픽'(Olympics)과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라는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봉덕초 영어교사와 원어민 보조교사의 팀 티칭으로 진행된 이번 캠프는 타 교과와 융합시켜 학생들의 호응을 더욱 얻을 수 있었다.

올림픽을 주제로 진행된 캠프 첫째 날에는 영어와 체육 과목을 접목시킨 활동이 마련됐다. 학생들은 평창동계올림픽을 떠올리며 팀원들과 자신의 팀을 나타낼 수 있는 마크, 대표 동물, 음식 등을 상상해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어 팀의 국기를 만들고 이를 다른 친구들에게 영어와 한국어를 섞어 설명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휘를 익히는 기회가 됐다.

'미녀와 야수'를 주제로 진행된 둘째 날에는 영어와 미술 수업을 융합해 간단한 영어 표현을 배우고 활동으로 옮기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교사들은 '성격'(Personality)과 관련된 어휘와 문장을 수업했다. 이어 아이들에게 자신의 좋은 성격과 나쁜 성격에 대해 모둠끼리 이야기하며 이를 영어로 떠올려보도록 했다.

캠프에 참가한 박태석 학생(5학년)은 "신체활동으로 영어를 배울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며 "영어를 사용해서 즐겁게 놀이를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방학 때 친구들을 만나고 같이 영어도 배울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권미숙 봉덕초 교장은 "영어와 다른 과목들을 융합해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영어를 익힐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캠프에 열심히 참여한 봉덕초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