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창업 지원정책 'AS' 나섰다

창업자들과 만나 활성화 모색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13일 문경중앙시장 청년몰을 찾아 청년창업자, 시장 상인들과 청년몰 활성화 해법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13일 문경중앙시장 청년몰을 찾아 청년창업자, 시장 상인들과 청년몰 활성화 해법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가 청년창업 지원정책에 대한 애프터서비스(A/S)에 나섰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13일 문경중앙시장에서 청년몰을 준비 중인 청년 창업자들과 만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해 경북도 예산 15억원을 지원받은 문경중앙시장 내 청년몰은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20개 청년몰 점포를 조성하고 있지만, 아직 창업 예정인 청년이 8명에 불과해 청년상인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부지사는 이날 문제 해결을 위해 경북도 청년 일자리 관계부서, 문경시 간부, 행안부 일자리정책 부서에서 함께 근무했던 중앙부처 공무원들과 동행했다.

김 부지사 일행은 이날 청년몰 상인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경북도 소유 캐릭터 '엄마 까투리'의 청년몰 홍보 활용 등 해법을 내놨다.

이어 상주중앙시장을 찾아 청년사업단장, 상인회장 등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장을 다니면서 직접 야채 등 물건을 구입하고 장사를 하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인터넷방송에 출연해 청년몰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김 부지사는 "침체한 전통시장이 살아나려면 청년이 몰려와 청년몰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