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풋볼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7년 연속 콘퍼런스 챔피언십행

미국프로풋볼(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테네시 타이탄스를 완파하고 7년 연속 콘퍼런스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뉴잉글랜드는 14일(한국시각) 2017-2018 NFL 플레이오프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테네시를 35대14(0-7 21-0 7-0 7-7)로 격파했다.

슈퍼스타 쿼터백 톰 브래디는 3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기록하며 '디펜딩 챔피언' 뉴잉글랜드를 7년 연속 콘퍼런스 챔피언십으로 안내했다. 브래디가 포스트시즌에서 터치다운 패스를 3개 이상 뿌린 것은 이번이 10번째로 브래디는 조 몬태나(9번)를 넘어 NFL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앞서 열린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는 필라델피아 이글스가 애틀랜타 팰컨스의 추격을 따돌리고 15대10(0-3 9-7 3-0 3-0)으로 승리하며 콘퍼런스 챔피언십에 올랐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