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국민 기탁금 40억300만원 정당 배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국민이 기탁한 정치자금 40억300여만원을 여야 각 정당에 지급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당별 지급액을 보면 자유한국당이 12억9천만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더불어민주당 12억6천만원, 국민의당 9억4천만원, 바른정당 2억3천만원, 정의당 2억5천만원, 민중당 800만원, 대한애국당 200만원 등이다.

선관위는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소액 기부 등으로 총 812억원의 기탁금을 모금했다.

기탁금은 정당의 교섭단체 구성 여부, 국회 의석수, 직전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득표 비율 등에 따라 분기마다 해당 정당에 배분'지급된다. 기탁금은 국회의원 등 정치인의 후원회에 직접 기부하는 후원금과 달리 공무원, 사립학교 교원 등을 포함해 누구나 기부할 수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지난해 총 4만3천571명이 정치자금을 기탁했고, 이 가운데 99.9%(4만3천508명)가 10만원 이하의 소액 기부자였다. 1인당 평균 기탁금은 9만1천987원이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