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본산 성균관·선비도시 영주 만났다

선비정신 범세계화 교류협약 맺어

유학의 본산이자 유교문화의 정수인 성균관(성균관장 김영근)과 대한민국 대표 선비도시인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손을 잡고 유교문화 발전, 선비정신 확산에 이바지하기로 했다.

영주시는 12일 성균관 유림회관에서 김영근 성균관장과 장욱현 영주시장이 만나 유교문화 전승발전과 선비정신 범세계화를 위한 상호교류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성균관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물질만능·개인주의를 청산하고자 유교문화를 바탕으로 한 정신 교육에 나서고 있다. 전국 향교를 통해 대한민국 도덕과 윤리 가치관을 바로 세우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영주는 단종 복위운동의 성지인 '금성단'과 최초의 사액서원은 소수서원이 있는 유교문화 발상지다. 시는 한국선비문화축제를 만들어 전통문화와 선비정신을 보급하고 있다. 선비촌과 한국선비문화수련원을 조성해 충절과 선비문화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오고도 있다. 한국의 맛과 멋을 중심으로 한국 문화를 선도할 '한국문화테마파크'도 조성 중이다.

성균관과 영주시 만남은 유교문화의 현대적 재해석과 보급, 전통적 가치관 재정립으로 유교문화를 발현시키고, 선비정신과 문화를 꽃피우는 데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유교문화와 선비정신이 만나 현대사회에 만연한 개인주의를 타파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유교문화의 선비정신을 육성·발전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