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항∼베트남 32일간 5개국 5개 항 1만2천km…출발! 실크로드 청년 대장정

신라 문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호찌민 엑스포 홍보사절단 역할

경상북도가 아시아 해양실크로드 출발점임을 다시 한 번 알린다. 경북도와 세계실크로드대학연맹(사무총장 황성돈)은 12일 포항 영일만항에서 한국 문화 원형인 신라 문화 재조명과 실크로드 국가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홍보를 위한 '2017실크로드 청년문화교류대장정' 출정식을 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내빈과 탐험대원, 한국해양대 및 포항해양과학고 학생 등 350여 명이 참석했다.

탐험대는 앞으로 대만 남부 항구도시 가오슝을 거쳐 말레이시아 말라카, 태국 방콕, 캄보디아 시아누크빌을 돌아 베트남 호찌민까지 32일간 5개국 5개 항을 거치는 1만2천㎞ 대장정을 한다. 탐험대 구성은 세계실크로드대학연맹이 선발한 중국,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베트남, 이탈리아 등 모두 8개 국가 국외대학 학생 11명과 국내대학 학생 12명, 한국해양대 실습생 150명, 사진작가, 영상감독 등 11개국 182명으로 꾸려졌다.

탐험대장은 한국외대 체육전공 김태영 교수가 임명됐고 보 반 센 호찌민인문사회대 총장, 주동환 한국외대 교수 등 실크로드 분야 전문 교수와 각계 전문가가 선상강의 등을 진행한다. 탐험대는 한국해양대의 동양 최대 실습선인 한바다호를 지원받아 경북 포항에서 출발, 대만 등 각 국가를 방문해 나라별 역사와 해양 실크로드의 발자취를 찾아간다. 이를 통해 선조의 개방성과 진취성을 배우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홍보 등 문화교류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탐험대는 다음 달 11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식에 문화사절단으로 참가해 김 도지사에게 탐험대 활동을 보고하고 탐험대기를 전달하며 30여 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관용 도지사는 출정식에서 "탐험대원이 내딛는 발자국이 해양시대를 여는 위대한 발걸음이라는 자긍심과 책임감을 품기를 희망한다. 이번 호찌민 엑스포 문화사절 역할에도 온 힘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