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가 비싸면 공모주 대박 확률 낮아

금감원 투자 시 유의사항 안내…기관투자가 동향·경쟁률 점검

평균 수익률이 22.7%(2016년 기준)에 달하는 공모주(IPO)는 매력적인 투자처다. 하지만 항상 대박만 터뜨리지는 않는다. 지난해 발행한 81건의 공모주 가운데 상장일 종가가 공모가보다 낮아 투자자들이 손해를 본 사례도 32.3%에 달했다. 손해를 본 투자자들은 평균 15.7%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4일 공모주 투자 시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투자자들은 ▷공모가 적절성 ▷기관투자자 동향 ▷경쟁률 ▷단기 시장 유통 물량 등을 꼼꼼하게 점검해야 한다. 먼저 공모가가 비싸면 수익을 낼 확률이 줄어든다. 따라서 공모가격 산정방법 및 근거를 확인해야 한다. 개별 공모주의 산정근거는 투자설명서 '제1부 IV. 인수인의 의견' 중 '공모가격에 대한 의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주관사(증권회사)의 실적도 확인해야 한다. 주관사에 따라 투자 결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주관사 실적은 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 '전자공시서비스-기타 공시-기업공개'에서 조회할 수 있다.

기관투자가의 선택도 참고해야 한다. 기관투자가의 경쟁률이 높을수록 상장일 종가가 공모가보다 높은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기관투자가의 수요 예측 경쟁률이 500대 1을 초과한 12건의 IPO는 상장일 당일 평균 수익률이 58.1%에 달했다.

또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청약 경쟁률도 중요하다. 지난해 일반 청약 경쟁률이 300대 1을 초과한 8건의 평균 수익률은 67.2%다. 일반 청약 경쟁률은 향후 해당 주식의 주가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유용한 척도이기도 하다. 증권발행실적보고서 'II. 청약 및 배정에 관한 사항' 중 '청약 및 배정현황'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