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BK21 지원액 전국 6위

지역 8개대 뽑혀 250억 받아

석'박사급 인재를 지원하는 대형 정부사업인 'BK21(Brain Korea 21) 플러스'에서 대구경북 8개 대학이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BK21 플러스는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간 매년 약 2천500억원을 투입해 과학기술분야 1만5천700명, 인문사회분야 2천800명 등 석'박사급 1만8천500명을 지원하는 대학원 지원사업이다. 미래기반창의인재형, 글로벌인재양성형, 특화전문인재양성형으로 나눠 올 한 해 총 2천526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BK21 플러스 사업 중 미래기반창의인재양성형 최종선정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미래기반창의인재양성형 대상은 64개 대학의 195개 사업단, 280개 사업팀이 최종 선정됐다.

이중 과학기술분야에서는 144개 사업단이 연간 1천490억원을, 인문사회분야에선 51개 사업단이 연간 250억원을 지원받는다. 전공별 팀 단위 지원사업인 사업팀 분야에서는 280개 사업팀의 4천300여 명이 55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대구경북에서는 총 8개 대학이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경북대는 총 22개 과제가 선정돼 사업비 지원액 순에서 성균관대에 이어 전국 6위를 차지했다. 경북대는 "특히 과학기술분야에 제출한 과제 모두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됨으로써 우리 대학이 이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역량을 갖췄다는 점을 입증했다"고 자평했다.

사업팀 분야에서는 대구가톨릭대(약학), 대구한의대(의치한), 계명대(사회), 경북대(응용생명), 영남대(전자'정보통신), 안동대(응용생명), 대구대(교육) 등 대구경북 대학에서 20개 팀이 선정됐다.

선정된 사업단'사업팀의 대학원생은 석사는 월 60만원, 박사는 월 100만원, 신진연구자는 월 250만원을 받는다.

한편, 이번 BK21 플러스 사업에서는 지난해까지 진행된 2단계 BK21 사업(WCU'세계수준연구중심대학 육성사업 포함)에 비해 지역 우수대학원에 대한 지원 비중이 확대됐다. 교육부는 9월 중 선정 대학과 협약을 체결하고 연말 현장실사를 시행해 사업단별 사업계획서를 점검한다.

최병고기자 cbg@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