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거듭되는 화학물질 사고, 총체적 재정비하라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화공 업체 구미케미칼에서 5일 염소가스 누출 사고가 터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지난해 9월 불산 사고 이후 벌써 세 번째 비슷한 사고가 발생해 시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관계 기관들이 합동 점검을 통해 위반 업체를 적발하고 조치하는 등 부산을 떨었지만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도대체 뭘 점검하고 단속했는지 불신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번 사고는 송풍기 고장으로 누출된 염소가 기화하면서 주변 지역으로 독성 가스가 확산돼 일어났다. 그동안 독성 화학물질 사고에서 여러 번 지적됐듯 사고 업체가 매뉴얼을 따르지 않고 신고를 미룬 채 자체 처리하려다 피해가 커지는 등 초동 처리가 허술했다. 이런 미숙한 대응은 당국의 안전 관리 감독과 관련 법규의 허점 등 제도적 문제점과 긴밀히 연계돼 있다는 점에서 안전 관리 시스템과 법규 전반에 걸쳐 재점검이 시급하다.

국내의 대표적 산업단지인 구미산단이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화학물질 지뢰밭이 된 원인을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업체와 근로자의 심각한 안전 불감증, 사업장 규모에 따라 뒤죽박죽인 관리 주체, 형식적인 현장 점검 등 안전 관리상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또 솜방망이 처벌 등 관련법의 허점도 사고를 유발하고 있다.

관련법이 허술하면 당장 뜯어고치고, 관리 감독 기관 사이에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상시 감시 기구를 신설해 관리 체계를 일원화해야 한다. 업체와 근로자들 또한 안전을 소홀히 할 경우 단호하게 처벌하고 제재해야 한다. 독성 물질 사고는 무차별적 환경 재앙이라는 점에서 정책 전반에 걸쳐 드러난 문제점을 시급히 보완해야 한다. 지금처럼 변죽만 울리고 계속 미루다 대형 사고가 터지면 누가 책임질 건가.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