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대목 한달 남았는데 백신 접종 하라니…

축산농 "이력 따라붙기 때문에 소비자 외면 우려"

구제역 확산에 따라 경산, 포항, 영천, 경주 등 9개 시군이 백신 예방접종지역으로 고시되고, 청도군도 백신 접종을 검토하고 있다.

경산시는 10일 백신 예방접종지역으로 고시됐지만, 약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언제부터 예방접종을 실시할지는 현재로서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백신 예방접종 대상은 소 3만6천560여 마리, 돼지 5만7천900여 마리 등이다.

하지만 일부 축산농들은 백신접종을 반대하고 있다. 정부는 구제역 백신접종 후 2주가 경과된 소를 전주 가격으로 수매하기로 했고, 백신접종 후 4주가 지난 뒤 혈청검사를 통해 이상이 없으면 출하가 가능하도록 했다. 하지만 아무리 예방차원이라지만 백신접종을 하고 나면 이력이 따라붙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외면할 우려가 높다는 것이다.

이들 축산농들은 "인접한 영천 등에서 구제역이 발생했기 때문에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구제역 청정지역인 경산에서는 예방접종 범위를 최소한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설 명절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백신접종을 할 경우 일정기간 출하가 금지되기 때문에 '대목'을 놓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청도군은 10일 지역 축종별 농가대표들과 가진 '구제역 예방 상황판단 회의'에서 논란 끝에 구제역 백신접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접종 여부와 실시 시기 등에 대해 한우와 양돈, 젖소, 싸움소 등 축종 간 이해가 엇갈렸으나 결국 '선제적 예방접종'으로 방향을 잡았다.

군은 이날 회의결과를 수렴, 경북도에 백신접종을 건의하고 농림수산식품부 승인이 나면 곧바로 고시를 내리고 접종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예방접종 시 수의사가 포함된 10개반 40명을 투입하고, 늦어도 설 전에는 1차 전수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설 대목 출하물량을 확보하고 있는 축산농들은 한숨을 쉬고 있다. 예방접종이 고시되면 바로 가축의 이동, 입식, 출하금지 등 제한을 받게 된다. 현재 청도지역의 경우 대구와 고령의 도축장으로 출하하고 있으나 축산농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적기 출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

한우협회 변이득 회장은 "접종 날짜가 고시되면 최악의 경우 도축장에 있는 가축들은 오도 가도 못하는 지경까지 예상된다"며 "지금부터 출하는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백신접종 이력이 붙으면 고기단가에서도 차이를 나타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청도·노진규기자 jgroh@msnet.co.kr

경산·김진만기자 factk@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