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의 오늘] 국회, 김영삼 의원 제명

1979년 10월 4일, 국회에서 여당 단독으로 신민당 김영삼 총재의 의원직 박탈을 의결했다. 공화당과 유정회는 그해 9월16일자 '뉴욕타임스'지에 실린 김영삼 총재의 회견기사가 '헌정을 부정하고 사대주의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김영삼은 '미국이 한국에 대해 원조제공을 중단하고 정부에 대해 민주화조치를 취하도록 압력을 가하라'고 촉구하고 사대주의 발상이라고 비난하는 여론에 '미국은 우리에게 압력을 가할수 있는 위치에 있는 나라'라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이에대해 여당은 '국회의원으로서 본분을 일탈하여 반국가적인 언동을 함으로써 국회의 위신과 국회의원의 품위를 손상시켰다'며 제명한 것이다.

그러자 10월 13일 신민당 의원 66명 전원이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하며 반발한다. 더욱이 공화당과 유정회 합동조정회의에서 '사퇴서 선별수리론'이 제기, 부산 및 마산 출신 국회의원들과 그 지역의 민심을 크게 자극하게된다. 이후 김영삼의 정치적 본거지인 부산에서는 10월 15일부터 학생들과 시민들이 합세하여 대규모 반정부시위가 전개되고 마산 및 창원 지역으로 시위가 확산됐다. 결국,이 사건은 유신체제의 종말을 앞당긴 하나의 계기가 됐다.

▶1895년 울릉도에 '도감'설치 ▶1969년 중국, 최초의 지하핵실험 및 수폭실험 공식발표

정보관리부 이재근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