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문화예술회관 건립될 듯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에 최근 완공된 엑스포문화센터, 앞으로 경주로 본사를 옮겨 올 한국수력원자력이 건립하기로 한 컨벤션센터 등을 들어 경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문화예술회관 건립이 중복투자가 아니냐며 이의를 제기했던 경주시의회가 민자투자 실시협약안을 통과시켜 사업이 궤도에 오르게 됐다.

경주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3일 경주시와 가칭 '경주문예회관운영㈜'이 체결한 '경주문화예술회관 민간투자시설 실시협약안' 동의안을 가결, 24일 열리는 본회의에 상정했다. 동의안은 시와 시의회가 사전조율을 거쳐 상임위가 가결한 만큼 본회의 통과는 확실시된다.

시는 동의안이 통과하면 조만간 사업자와 본협약을 체결하고 12월 착공, 2009년 연말에 준공할 계획이다. 임대형 민자사업(BTL) 방식으로 추진되는 경주문화예술회관은 사업비 686억 원을 투입, 황성동에 연면적 2만245㎡,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로 건축된다.

경주시의회는 그동안 문예회관이 엑스포문화센터 등과 기능이 중복되는 데다 20년 동안 임대료와 운영비 등 2천억 원 가까운 돈이 들어가는 점(매월 10억 원 부담)을 들어 사업의 부적정성을 제기, 지난 21일 상임위에서 안건 처리를 보류하기도 했었다.

경주·최윤채기자 cychoi@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