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 같은 여자' 이영애 서울대와 함께 중소기업에 '산소' 공급

배우 이영애.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 연합뉴스

'산소 같은 여자' 탤런트 이영애가 서울대와 함께 법인을 설립해 중소기업 돕기에 나선다.

이영애 측은 18일 "이영애가 서울대와 함께 법인 리아이에스엔유를 설립했다. 알려지지 않은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들을 대중에게 소개해 중소기업 제품 판매 활성화를 돕겠다는 취지다. 중소기업 외에도 농어촌 지역 살리기 등을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24일 홈쇼핑을 통해 첫선을 보인 후 지속적으로 협업을 이어나가며,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들을 알리며 판매를 돕는다. 수익금은 기부에 쓰인다.

이영애는 해마다 광고 문의가 쏟아지는 가운데에서도 장래성 있는 중소기업을 돕자는 취지로 좋은 중소기업의 제품을 엄선, 적은 금액으로 모델을 맡는 등 일찍부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섰다.

이 밖에도 사회적 약자 편에 서서 꾸준한 기부와 선행을 통해 사회에 따뜻한 온기와 산소를 공급하고 있다.

지난달 4일 서울 아산병원에 소아 환자와 코로나 19 의료진을 위해 1억 원을 맡기기도 했다. 지난해 2월에는 대구에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5천만 원을 기부해 다른 유명인들의 기부행렬을 이끌었다.

2018년 세브란스 병원에 1억 원, 2017년 포항과 이란에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1억여 원을 쾌척하는 등 우리 사회의 '산소'를 자처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