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이웃사랑]아들이 휘두른 흉기에 중상 입은 김미경 씨 가족

[이웃사랑]아들이 휘두른 흉기에 중상 입은 김미경 씨 가족

하루 아침에 남편은 사망, 딸은 정신적 충격 심해 눈물만…
병원비와 간병비 부담 큰데, 임시주거지원은 1달만 보장 돼, 이사비용 마련 막막

김미경(가명·51) 씨는 지난달 중순 아들이 휘두른 흉기에 남편을 잃고 자신은 중상을 입었다. 딸 이지현(가명·17) 양 역시 이로 인한 충격으로 힘들어 하고 있지만 병원비와 간병비, 이사비용 등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미경(가명·51) 씨는 지난달 중순 아들이 휘두른 흉기에 남편을 잃고 자신은 중상을 입었다. 딸 이지현(가명·17) 양 역시 이로 인한 충격으로 힘들어 하고 있지만 병원비와 간병비, 이사비용 등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잔뜩 얼굴을 찌푸린 김미경(가명·51) 씨가 딸 이지현(가명·17) 양의 부축을 받아 조심럽게 발걸음을 옮겼다. 가슴과 복부에 여덟 군데나 흉기에 찔린 김 씨의 배에서는 여전히 피가 배어 나왔다. 간신히 몇 걸음을 옮긴 후 다시 침대에 누우려던 김 씨가 극심한 고통에 몸서리쳤다. 힘을 줄 때마다 찾아오는 찌르는듯한 통증은 말로 표현조차 어렵다.

◆ 아들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건은 일어난 건 보름 전이었다. 자정을 막 넘긴 시각. 김 씨의 아들(19)은 큰 방에서 자고 있던 아버지를 흉기로 찌르고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어 아들은 작은방에서 자고 있던 김 씨를 안방으로 부른 후 흉기로 마구 찔렀다. 엄마의 비명 소리에 잠에서 깬 딸이 안방으로 들어가려 했지만 문을 열지 못했고, 경찰이 도착했을 때 김 씨는 이미 과다출혈로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급히 병원에 옮겨진 김 씨는 두 차례에 걸쳐 응급수술을 받은 뒤 일주일 간 중환자실에 머물렀다. 워낙 상처가 크고 깊어 회복을 장담할 수 없었던 당시 상황을 생각하면 목숨을 건진 것만해도 다행이지만 아직도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고통이 심하다. 김 씨는 "횡경막에 생긴 상처는 잘 낫지 않아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라며 "3차 수술을 받아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김 씨의 아들은 자포자기한 모습으로 경찰에 붙잡혔지만, 여전히 범행동기는 입을 다물고 있다. 아들이 왜 칼을 휘둘렀는지 김 씨도 도무지 알 길이 없다.

김 씨는 "아들과는 아무런 다툼이 없었다. 2년 전 병역특례로 방위산업체에서 근무하면서 주·야간 교대근무가 힘들었던 것 같고 부모의 건강이 좋지 않아 걱정이 많은 것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짐작할 뿐"이라고 했다.

김 씨의 남편은 10년쯤 전 심한 신부전증으로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았고, 2012년부터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원을 받고 있다. 김 씨는 유방암 3기로 2016년 3월에 수술을 받은 뒤 항암치료를 하는 등 건강 문제로 걱정이 많았다.

◆ 충격에 말 잃고 눈물만 흘리는 딸…

오빠의 손에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어머니조차 심하게 다친 모습을 지켜본 딸 이 양 역시 심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다. 간호사가 돼 아픈 사람들을 돌보는 게 꿈인 이 양이지만 앞으로 자신의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사건 직후부터 하루 종일 곁에서 수습을 도와준 피해자보호전담경찰관도 이 양의 얼굴을 제대로 못 봤을 정도로 이 양은 고개를 숙인채 눈물만 흘렸다. 사건 발생 사흘 뒤 만난 주민센터 사회복지사도 대화를 전혀 나누지 못하고 돌아왔을 정도로 상심이 컸다.

다행히 서울에 살던 이 양의 이모가 한 달간 곁을 지켜주기로 했고, 현재 경찰의 도움으로 범죄피해자지원기관에서 지내며 심리상담치료도 시작했다. 어머니도 고비를 넘기면서 현재 이 양은 점차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경제적 문제에 대한 걱정도 크다. 임시 주거지원은 한 달만 보장돼 거처를 옮길 준비를 해야 한다. 당장 목돈도 필요한 상황이다. 김 씨가 중환자실에서 일주일간 있으며 쌓인 치료비만 700만원이 넘는다. 하루 7만원의 간병비까지 더하면 매달 받는 기초생활수급비 80만원으로는 기본적인 생계를 꾸리기도 어렵다.

힘든 상황이지만 이 양은 오늘도 어머니 곁을 지킨다. "엄마가 빨리 낫는 것만 바랄 뿐이에요" 오랜 침묵을 지키던 이 양이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