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김여정 위임 통치 중…김정은 통치 스트레스 경감 차원"

"김정은 건강 이상 없어"
"김여정 외에도 수뇌부가 각 분야 맡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국정원(국가정보원)은 2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등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대신해 위임 통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으나, 9년 동안의 긴 통치에 따른 스트레스 경감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 후 중간 브리핑에서 하태경 정보위 미래통합당 간사는 "(국정원에서) 위임 통치라는 말이 나왔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국정 전반에 걸쳐 위임 통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계 통치는 아니다. (북측이)후계자를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은 위임 통치의 '디테일'에 대해 추가 설명을 했다. 하태경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은 여전히 절대 권력을 행사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와 비교해 권한을 조금씩 이양한 것"이라며 "김여정 제1부부장만 위임 통치를 맡고 있는 것은 아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대남 및 대미 전략 보고를 받고 김정은에게 보고하는 역할을, 박봉주 당 부위원장과 김덕훈 내각총리는 경제 분야를, 최부일 부장은 군사 분야를, 이병철 당 중앙위군사위 부위원장은 전략무기 개발 분야를"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권한을 이양 받은 인물들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과 같은 '백두혈통'은 김여정 제1부부장 밖에 없다는 점에서 입지가 다른 인물들과는 차원을 달리한다는 점에 시선이 향한다.

하태경 의원은 또 "(위임 통치는) 김정은 위원장의 통치 스트레스 경감 차원은 물론, 정책 실패 시 김정은 위원장이 떠안아야 하는 리스크가 너무 커서 책임 회피(분산)를 하는 차원"이라고도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