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한미군 기지 첫 코로나19 확진 "미군 가족 美 국적 61세女"

주한미군, 코로나19 위험 단계 '중간'에서 '높음'으로 "상향"

대구시 남구 대명동 소재 주한미군 기지 '캠프워커'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 남구 대명동 소재 주한미군 기지 '캠프워커' 전경. 매일신문DB

24일 주한미군은 대구 주한미군 기지에서 구성원 가족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고 주한미군사령부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이는 주한미군 구성원 및 그 관계자 가운데 국내 최초 확진자 발생 사례이다.

주한미군은 "대구 거주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대한민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알렸다.

해당 확진자는 61세 여성으로, 국적은 미국이다.

대구 주한미군 기지 첫 코로나19 확진 대구 주한미군 기지 첫 코로나19 확진 "미군 가족 61세女". 주한미군 홈페이지 공지

주한미군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지난 2월 12, 1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소재 캠프워커를 방문, 면세점(PX) 등을 들렀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은 좀 더 자세한 동선(이동경로)과 접촉자 등을 조사 중이다.

아울러 첫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주한미군은 국내 주한미군 병력 및 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 단계로 올렸다.

앞서 주한미군은 20일 이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올린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