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국방부 "22일부터 전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국방부 로고. 매일신문DB 국방부 로고. 매일신문DB

국방부는 2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따라 이틀 뒤인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 등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주도 해군 부대에 군인으로는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후 9시 관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휴가 등 제한 조치를 내놨다.

단, 전역 휴가(말년 휴가)를 앞둔 장병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그대로 전역토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정경두 장관은 이 밖에도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한 방역대책 마련, 군사대비태세 유지 등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회의 참석자들에게 부탁했다.

앞서 전날 국방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 영천 등 지역에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장병들의 휴가를 연기하고, 외출·외박·면회는 일시 통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같은 맥락의 조치를 다음 날 전국 전 장병 대상으로 확대한 것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