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과 다른 주호영의 '광주'…물벼락도 항의도 없었다

주호영 광주 방문…유족에 사과, 주먹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 불러
5·18 관련 입법 활동에 노력해 달라는 주문·감사 메시지 오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참배해 주고, 먼저 영령들을 위해 사죄한 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당선인)가 18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를 방문해 기념식에 참석하고 유족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하는가 하면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이러한 행보에 1년 전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대표 등 지도부가 방문했을 때와 같은 거센 반발은 없었다. 대신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입법 활동에 노력해 달라는 주문과 함께 이 같은 감사의 메시지가 오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금남로 5·18 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어 국립 5·18 민주묘지로 이동해 참배까지 한 뒤 5·18민주화운동 유족 3개 단체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먼저 "민주화운동에 대한 성격이나 권위에 대한 평가는 이미 법적으로 정리됐다"며 "간혹 딴소리를 해서 마음의 상처를 주는 우리 당 사람이 있는데 이에 대해 거듭 저희가 죄송하고 잘못했다. 사죄드린다"고 했다.

5·18민주화운동 40주기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남긴 방명록.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적혀있다. 연합뉴스 5·18민주화운동 40주기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남긴 방명록.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적혀있다. 연합뉴스

사실 주 원내대표가 '광주행' 기차에 몸을 실을 때까지만 해도 지난해처럼 광주 시민의 거센 반발에 직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허나 이는 기우였다. 외려 문홍식 5·18 구속부상자회장이 ▷역사왜곡 방지법 ▷5·18 진상규명처벌법 개정 등을 건의하고, 주 원내대표는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반면 지난해 황교안 전 대표가 방문했을 당시 광주 시민은 '황교안이 전두환이다', '범죄자 황교안은 사죄하고 광주를 떠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황 전 대표의 기념식장 입장을 가로막았다(관련 기사 : 황교안, 격렬 항의 속 5·18기념식 참석…일부시민 "물러가라"). 올해는 시위대가 없었다.

한 정치권 인사는 "작년에는 황 전 대표가 겨우 검색대를 통과해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생수병 물벼락'을 맞고, 행사장에 준비된 플라스틱 의자가 날아오기도 했다"며 "광주가 보수정당을 맞이하는 모습이 1년 만에 완전히 바뀌었다"고 평했다.

지난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는 모습.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