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 강기정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하셔야"

황교안 "오만함 극에 달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반말과 손가락질 등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강 수석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청와대의 오만함이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무수석을 당장 해임하고, 국회에 대해 사과하셔야 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이 이끄는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비상회의에서 "정무수석이 뒷자리에 앉아서 오만과 무식으로 국민을 상대로 우긴다는 그 표현에, 막말도 아니고 우긴다는 표현에 정무수석이 종이를 흔들며 삿대질하고 고함지르는 모습을 보고 기가 막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일 운영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추궁하며 "그렇게 우기시지 말고요"라고 하자 답변석 뒷줄에 있던 강 수석이 일어나 "우기다가 뭐요, 우기다가 뭐냐고"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서류를 쥔 손을 나 원내대표를 향해 흔들었다.

유 의원은 "지금 청와대가 우리 국회,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취급하는지 분명히 드러난 회의였다"며 "오만하고 무식한 청와대가 운영위 회의장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상대로 일부러 싸움을 거는 모습을 보면서 '저게 국정을 책임지는 그런 집단이냐'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감에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야당 원내대표(나경원)의 질의에 난데없이 끼어들어 고함을 지르고 또 호통을 치는 일까지 있었다"며 "청와대만 문제가 아니라 내각도 심각하다.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개편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것이 나라를 살리는 첫걸음"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