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헤매는 사이 민주당 물갈이 폭 늘린다

의원평가서 '불출마자 뺀 채 하위 20%' 선정 검토
10명 불출마 시 '하위20%+불출마' 의원 33명…與 전체 의원의 25.6%

태국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군1호기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국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군1호기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국면' 이후 마땅한 대여투쟁 방향을 찾지 못한 채 문재인 대통령 비하 애니메이션 상영과 인재영입을 둘러싼 논란으로 당 안팎의 비난 여론에 직면한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현역 국회의원 물갈이 폭을 애초 예상보다 늘릴 것으로 보이는 등 인적쇄신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 공천을 앞두고 실시하는 현역 국회의원 최종평가에서 '하위 20%'를 계산할 때 전체 모수에서 총선 불출마자를 빼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쉽게 말해 출마하려는 현역 '금배지' 입장에서는 '컷오프'(공천 배제) 가능성이 큰 하위 20%에 포함될 확률이 보다 높아진 셈이다.

이 때문에 4일 시작하는 의원평가를 둘러싼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하위 20%에 속하면 공천 심사·경선에서 20% 감산 페널티를 받는 데다 만약 명단까지 공개되면 부정적 인식까지 겹쳐 사실상 공천 경쟁에서 뒤쳐지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 전체 의원(128명)의 20%는 25명으로 이 가운데 불출마자가 10명이라고 가정하면 이들을 제외하고 계산하면 하위 20%는 23명이다. 하위 20%와 불출마자는 모두 33명으로 전체 의원의 25.6%이다. 당 안팎에서 거론되는 불출마 의사를 밝혔거나 불출마 가능성이 있는 의원은 현재 9명 정도지만 추가 불출마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 '하위 20%+불출마자' 규모는 커질 전망이다.

공개적으로 불출마를 밝힌 이해찬 대표와 이철희·표창원 의원에 이어 김성수·서형수·이용득·제윤경·최운열 의원의 불출마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용퇴 압박'을 받는 당내 3선 이상 중진과 86세대(1980년대 학번·1960년대생)에서도 불출마자가 나올 경우 당 일각에서는 20여 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불출마자가 20명이라고 가정할 경우 '하위 20%+불출마자' 규모는 전체 의원의 32%인 41명에 달한다. 의원 3명 중 1명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대대적인 공천 물갈이 필요성이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가운데 인위적인 물갈이 대신 평소 강조하는 '시스템'을 통해 최대한 물갈이 폭을 넓히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