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최성해 총장과 직접 통화…"사실관계 밝혀달라 했을 뿐"

[조국 청문회] '동양대 표창장' 공방…"위증 교사"-"사실 아냐"
野, 배우자가 위조 가능성 제기…후보자 "위조라면 범죄 해당"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도읍 국회의원이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동양대 총장과 통화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도읍 국회의원이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동양대 총장과 통화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매일신문이 제기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 관련 위조 의혹(매일신문 5일 자 1·3면 보도)에 대해 거세게 추궁했다. 조 후보자는 해명과 부인으로 방어선을 쳤으며 야당의 '사퇴 요구'도 거부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원본을 제시하며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표창장 위조에 관여했다고 압박했다.

동양대 총장 표창장 공식 양식은 왼쪽 상단에 일련번호가 적혀 있고 하단에는 '동양대학교 총장 교육학박사 최성해'라고 기재돼 있는 반면 딸이 제출한 표창장은 왼쪽 상단에 '어학교육원', 하단에는 '동양대학교 총장 최성해'라고만 나와 있다는 것이다.

앞서 매일신문은 동양대 한 관계자로부터 "정 교수와 함께 일하다 현재 학교를 그만 둔 한 직원이 당시 총장상을 만들어 줬다는 말을 정 교수로부터 들었다"는 진술을 입수, 보도했다. 동양대 역시 검찰 수사에서 "조 후보자 딸에게 총장 명의로 상을 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정 교수가 동양대에 재직한 것은 2011년 7월부터인데 후보자 딸이 제출한 표창장에는 2010년부터 2012년 9월까지 동양대에서 봉사활동을 했다고 적혀 있어 조 씨가 봉사활동 자체를 하지 않았을 가능성까지 제기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배우자의 표창장 위조가 사실이라면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사실이 아니다'는 취지의 반박을 이어갔다.

조 후보자는 "제 아이는 중고등학생 프로그램에 갔다"며 "저희 아이가 경북 지역 청소년들의 영어 에세이 첨삭 등 영어 관련해 여러 봉사활동을 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또 조 후보자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한 것은 증거인멸 교사, 위증교사 혐의에까지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그러자 조 후보자는 "제 처와의 통화 끝에 넘겨받아 짧게 통화한 것"이라며 "제 처가 놀란 상태에서 이런저런 이야기와 함께 '위임하지 않으셨습니까'라고 말하길래 넘겨받아 '제가 거짓말하라고 말씀 못 드리겠고 조사를 해서 사실관계를 밝혀주십시오'라고 말씀드렸다"고 해명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이 한영외고 2학년 재학 중 제1저자로 등재된 영문 의학 논문을 조 후보자가 대신 써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배우자가 압수수색 이틀 전 동양대에서 PC를 갖고 나와 증거인멸 혐의를 받는다고 지적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제기된 의혹 대부분이 부풀려진 점이 많다"고 반박하며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하는 등 적극 엄호에 나섰다.

동양대 표창장과 관련해 양식이 다른 표창장이 확인된 것만 18건이고, 표창 추천을 했다는 교수도 확인했다며 표창장 발급 관리가 제대로 안 된 것이지 불법이 있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는 여야가 소환키로 합의한 증인 11명 중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1명만 출석했다. 조 후보자의 딸 논문 등재나 입시 의혹과 관련한 장영표 단국대 교수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등은 불참했고, 조 후보자와 배우자, 자녀들이 투자했던 사모펀드 특혜 의혹 관련 증인들도 모두 나오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