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내홍 절정…'진흙탕 결별' 수순?

손학규 "유승민, 한국당 혼자 가라"…유승민 "허위사실 사과 요구"
오신환 "궁색한 상황 돌파하기 위한 꼼수정치"…"바른미래당 실패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대표 거취를 둘러싸고 반쪽으로 쪼개진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5일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국회의원 등 바른정당계를 향해 "자유한국당으로 가시려면 혼자 가시라"고 말했다.

이에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손 대표가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역공했다.

바른정당 출신 오신환 원내대표도 즉각 반격에 나섰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전혀 사실과 다른, 있지도 않은 내용으로 왜곡하면서 한국당과 연대 통합의 연결고리로 언급하는 것은 오히려 본인의 궁색한 처지를 돌파하기 위한 꼼수 정치"라고 맹공을 펼쳤다.

이런 가운데 비당권파 성향인 혁신위원회는 당권파의 경고에도 이날 오후부터 오 원내대표와 권은희 최고위원을 시작으로 3일간의 '지도부 검증'을 강행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또다시 손 대표 거취에 압박을 가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혁신위원들로부터 '지도부 검증'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혁신위원들로부터 '지도부 검증'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공개검증에서 "당은 변화하고 혁신해야 한다"며 "그 첫걸음으로 지도체제 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거듭된 충돌에도 분당을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는 데는 어느 쪽이 먼저 나갈 경우 당 조직과 80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이라는 틀을 안고 가는 쪽이 당 대 당 통합이나 선거연대 등 운신의 폭이 넓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