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청룡영화제서 故박지선 추모 “아직 그 친구 보내지 못했다"

9일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박정민과 여우조연상 이솜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박정민과 여우조연상 이솜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박정민이 지난해 세상을 떠난 개그맨 故박지선을 추모했다.

박정민은 지난 9일 밤 개최된 '2021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수상 소감을 위해 무대에 올라선 박정민은 잠시 머뭇거리다 "만약에 제가 이 마이크 앞에서 딱 한 사람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면 딱 한 분이 떠오른다"며 "제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촬영할 때 항상 저에게 괜찮냐고 물어봐 준 친구가 하나 있다. 늘 저의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 해주던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정민은 "제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못했다. 그래서 제가 만약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 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욱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었다. 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더욱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울먹였다.

박정민과 故박지선은 연예계에서 소문난 절친으로 유명하다. 박정민의 영화 홍보 현장에서 진행자와 출연자로 만나 돈독한 사이가 된 두 사람은 지난 2019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친남매같은 각별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윤지 인턴기자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