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스파이더맨 제작 안한다…"우려했던 일이 결국" 어쩌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포스터. 네이버 영화 제공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포스터. 네이버 영화 제공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서 더는 스파이더맨을 만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매체가 "향후 스파이더맨 영화 시리즈 제작을 두고 벌인 소니 픽처스와 디즈니의 협상이 결렬됐다. 따라서 마블 스튜디오 사장 케빈 파이기는 더는 '스파이더맨'을 제작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스파이더맨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소니가 영화의 제작비를 지불하는 대신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배급권과 극장 수익 등을 모두 가져갔다.

이에 디즈니는 소니가 영화의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해당 계약이 공평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는 영화 제작비 투자부터 수익까지 모두 50%씩 나누는 안을 제의했지만 소니가 이를 거절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디즈니 측은 스파이더맨 솔로 무비로 향후 두 편의 후속작을 더 제작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협상이 깨지면서 사실상 무산됐다.

네티즌들은 "우려했던 일이 결국 일어났다" "MCU는 스파이더맨 없으면 안 된다"는 등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