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해석 ①] 설국열차, pretend 뜻, 칸 영화제 봉준호 "렛츠 고 홈" 발언

기생충, 설국열차 스틸컷. 네이버 영화 기생충, 설국열차 스틸컷. 네이버 영화

30일 개봉한 영화 '기생충'에 대한 해석 붐이 일고 있다.

과거 영화 '곡성'(2016)이 개봉한 당시 다양한 해석을 묻고 또 답하는 열기가 나타났던 것과 비슷한 분위기이다. 흥행 성공을 예감케 하는 징후이기도 하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해 큰 마케팅 효과를 얻은 기생충은 개봉 첫날 관객 56만여명(당일 박스오피스 1위)을 모으며 올해 개봉 국내 영화 중 최고 첫날 관객 기록을 썼다.

◆기생충은 설국열차 2탄?

영화 이해를 위해 우선 봉준호 감독의 또 다른 대표작 '설국열차'(2013)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주제의식이 닮았다는 평가다.

대신 표현 방법이 좀 다르다. 서로 다른 '선'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설국열차는 극의 배경인 열차 뒷칸에서 앞칸으로 이어지는 직선이 이야기를 이해하는 단서이다.

기생충은 수직하고 하강하는, 즉 위와 아래를 오가는 직선이 중요한데, 위와 아래를 잇는 '계단'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기생충을 설국열차의 또 다른 버전으로 이해해도 좋다는 해석이 나온다.

◆pretend 뜻 "영화 안내 단어"

영화 초반 대사를 통해 언급되는 'pretend'라는 단어의 뜻도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영화 초반 나오는데다, 영화의 구체적인 내용보다는 전체적인 흐름을 미리 알려주는 안내판 같은 단어라서 참고할만하다.

'~하는 척하다'라는 뜻이다.

◆Let's Go Home(집에 가자)

칸 영화제에서 기생충 상영 후 기립박수에 이어 봉준호 감독의 극장 내 코멘트가 있었는데, "집에 갑시다. 렛츠 고 홈(Let's Go Home)"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영화에서도 꽤 의미가 부여되는 대사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