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기의 필름통] 리뷰 '나의 특별한 형제'

영호 '나의 특별한 형제' 영호 '나의 특별한 형제'

어벤져스의 광풍 속에 가슴 따뜻한 휴먼드라마 한 편이 개봉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장애를 가진 두 청년의 특별한 형제애를 그린 영화다. 이런 스토리는 낯설지 않다. '오! 브라더스'(2003)는 조로증으로 겉늙은 동생과 철없는 형의 좌충우돌 코믹을 그렸고, '형'(2016)과 '그것만이 내 세상'(2018)도 뒤늦게 만난 장애 형제를 주인공으로 그린 영화였다.

그러나 이들 영화들은 장애인의 비범함을 강조하면서 오히려 장애를 차별하는 듯 하는 자세를 취해 불편함을 전해주기도 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도 그런 선입견을 가지고 관람했다. TV 영화프로그램에서 그 점만 부각해서 홍보하는 통에 더 그랬다.

그러나 '나의 특별한 형제'는 그 보다 더 따뜻했다.

사회복지시설 '책임의 집'에는 한 형제가 살고 있다. 비상한 머리를 가졌지만, 온 몸이 마비돼 휠체어 신세를 지고 있는 지체 장애인 세하(신하균). 뛰어난 수영 실력을 자랑하지만 5세 수준의 지적 장애인 동구(이광수). 둘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남남이지만 20년간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형제처럼 살고 있다.

그러나 원장 신부님(권해효)이 세상을 떠난 후 난관에 부딪친다. 정부의 지원금이 끊기고 둘은 장애 유형이 달라 헤어져야 할 처지에 놓인다. 세하는 '책임의 집'을 지키고 동구와 떨어지지 않기 위해 구청 수영장 알바생인 미현(이솜)을 수영코치로 영입하고, 동구를 수영대회에 출전시켜 사람들의 관심을 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인물이 형제 앞에 등장하면서 새로운 위기를 맞게 된다.

영호 '나의 특별한 형제' 영호 '나의 특별한 형제'

이 영화도 기본 틀은 장애라는 플롯이고, 그 장애가 극적 감동을 주는 구조다. 그러나 다른 영화들처럼 인간 승리로 극한 감동을 요구하지는 않는다. 보살펴 주고 이해해 줘야 된다고 웅변하지도 않는다.

원장 신부님은 원생들이 비록 장애를 안고 태어났지만, 태어난 책임을 다해야 한다면서 시설 이름도 '책임의 집'이라고 지었다. 장애와 비장애의 선입견과 우려를 벗어내고 함께 살아가야 하고, "같이 살 수 있기에 강하다"고 말한다.

동구와 함께 살기 위해, 동구를 지키기 위해 세하는 돈을 받고 '가짜' 봉사 확인증도 만들어준다.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브 앤 테이크 좀 했기로 뭐가 문제냐?"며 강변한다. 마냥 약자가 아니라는 항변이다.

동구와 세하를 둘러싼 캐릭터들에 대한 묘사도 상투적이지 않다. 동구가 떠난 뒤 남은 세하를 간병하는 복지사는 일반적인 청년이다. 휴대폰을 보면서 숟가락을 얼굴에 끼얹어도 적대적인 인물로 그리지 않는다. 미는 휠체어 대신 전동 휠체어를 권하면서 "우리도 생각해 줘요"라고 세하에게 말한다.

영호 '나의 특별한 형제' 영호 '나의 특별한 형제'

세하와 동구를 연결하는 소품들도 돋보인다. 동구는 매일 새벽 3시에 알람시계에 맞춰 세하의 몸의 방향을 바꿔준다. 동구가 없이 울리는 알람시계, 세하가 없는 침대에 붙여진 사진, 세하를 위해 평소에 준비해 둔 빨대 등이 그 어떤 절절한 대사보다 설득력 있게 둘의 그리움을 보여주고 있다.

이 영화는 십여 년을 한 몸처럼 살아온 두 청년의 실화에서 출발했다. 지체 장애인 최승규 씨와 지적 장애인 박종렬 씨의 실화다. 1996년 광주의 한 복지원에서 처음 만난 둘은 한 명은 머리가 되고 다른 한 명은 몸이 되어, 친형제나 다름없이 생활했다. 2002년에는 광주대 사회복지학과에 입학한 최 씨를 위해 박 씨가 4년 동안 휠체어를 밀고 등교했고, 그 도움으로 최 씨는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취득해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감독은 이들의 이야기를 기획 단계까지 포함해 무려 6년이라는 시간이 걸려 영화로 완성했다. 육상효 감독은 '방가방가',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등 소외된 이들을 따뜻한 시선으로 카메라에 담아왔다. 이 영화가 유독 따뜻한 것도 그 이유다.

세하역의 신하균의 연기도 잘 어울리고, 이광수도 특유의 이미지로 극의 재미를 더한다. 과장된 일면도 없지 않지만, 희화화 보다 관객에 대한 배려로 이해될 정도다.

재판 장면 등 몇몇 억지스러운 면도 있지만 '나의 특별한 형제'는 적절한 유머와 감독의 따뜻한 시선, 배우들의 호연으로 감동을 주는 휴먼 드라마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이라는 광란의 극장가에 선전이 기대되는 5월의 영화다. 114분. 12세 이상 관람가

김중기 문화공간 필름통 대표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