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로 보는 운세] 2019년 9월 21~27일(음력 8월 23~29일)

참이름 제공 www.cn114.co.kr

◇쥐

▲36세 가까운 사람에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라. ▲48세 양자대결에서 승리할 운세로 겁먹을 필요는 전혀 없다. ▲60세 작은 일일수록 정성을 기울이는 세심함이 필요함. ▲72세 위기가 극적인 반전으로 호기로 바뀌어가는 길운. ▲84세 초대 받은 곳에 출입 운 있고 컨디션 회복할 길운. (길일:25 흉일:22)

 

◇소

▲35세 상황 주시. 전혀 생각지 않았던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다. ▲47세 결정은 지난 일을 되돌아보고 신중히 하라. ▲59세 현 상황에서 변화를 모색해보는 것도 고려대상이 된다. ▲71세 넓은 가슴을 가져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83세 과거부터 해오던 전통과 관습을 따를 것. (길일:21 흉일:27)

 

◇범

▲34세 여유를 갖고 깊이 많이 생각해볼수록 묘책이 나온다. ▲46세 가족은 불편한 대상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을 것이다. ▲58세 나보다는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여유를 가져보라. ▲70세 주변의 도움을 배척하지 말고 적극 수용해야 한다. ▲82세 섭섭한 감정이 생기더라도 속으로 삭일 것. (길일:26 흉일:21)

 

◇토끼

▲33세 주변에 자신의 존재 이유를 충분히 홍보해 두도록 하라. ▲45세 동요하는 감정을 잘 다스리면 이후 행보에 많은 도움이 된다. ▲57세 새로운 사람과 새롭게 시작한 일이 예상외의 실적을 거둘 수. ▲69세 주변 의식 말고 자신의 직관대로 가라. ▲81세 긍정적인 마음 자세가 좋은 결과를 예지한다. (길일:22 흉일:21)

 

◇용

▲32세 나의 인내심을 시험한다고 생각하고 한번 끝까지 가보라. ▲44세 음주로 인한 횡액 수 있으니 과음하지 마라. ▲56세 계획을 세웠다면 지나칠 정도로 연습 또 연습하라. ▲68세 욕심 부린다고 되는 일이 아니니 현상유지에 만족하라. ▲80세 운전이나 보행 시 평소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일 것. (길일:27 흉일:22)

 

◇뱀

▲31세 뜬구름 잡는 허영심을 버려야 신천지가 열린다. ▲43세 부부, 연인과의 불화는 시간이 좀 더 지나가야 풀어진다. ▲55세 뜬구름 잡는 행위는 한두 번이면 족하다. 있을 때 귀중함을 알라 ▲67세 정상에 올랐으면 당연히 내려가는 것이 자연의 이치다. ▲79세 베풀지 않았으면 기다리지도 말라. (길일:21 흉일:22)

 

◇말

▲30세 갖은 변화를 모색하여 상대가 관심을 갖도록 노력해보라. ▲42세 사회생활은 누구보다 활발해야하지만 지출 시에는 좀 더 인색해야 함. ▲54세 한곳에 집착하기보다 여러 곳에 관심 가질 것. ▲66세 화끈하기보다는 진지함이 필요한 시기. ▲78세 지극정성을 기울이면 못 이룰 일이 없을 운. (길일:22 흉일:25)

 

◇양

▲29세 모임이나 초대하는 곳에는 빠짐없이 참석해보라. ▲41세 어떤 일이든 선례에 따라 처리해야 뒤탈이 없을 것이다. ▲53세 지인의 잘못을 들추지 말고 묻어주는 아량을 보여라. ▲65세 투명해야 함. 그렇지 않으면 궁지에 몰릴 수 있다. ▲77세 옛 친구 오래된 인연의 소식에 마음이 한껏 들뜬다. (길일:26 흉일:25)

 

◇원숭이

▲28세 큰 것을 얻기 위하여 작은 것에 대한 집착은 끊어야 한다. ▲40세 연인이나 배우자 말을 따르고 동조해서 손해볼 일 없다. ▲52세 적당한 선에서 마무리하고 화합하는 것이 이롭다. ▲64세 경쟁은 승산이 희박하니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76세 취약한 부분에 예방차원의 대책을 마련해두라. (길일:22 흉일:26)

 

◇닭

▲27세 게으름만 버리면 걱정스럽던 일이 한꺼번에 해결될 수. ▲39세 동갑내기와의 거래는 될 수 있으면 하지 마라. ▲51세 거래에 관심 가질 것. 꽃과 벌처럼 서로의 필요한 부분을 취할 운. ▲63세 구름을 헤치고 나온 보름달처럼 고생 끝에 낙이 온다. ▲75세 가정이 태평하고 자손이 효도하는 길운. (길일:21 흉일:27)

 

◇개

▲38세 경솔한 언행으로 다툼 수. 가까운 사이일수록 공경, 존중하라. ▲50세 의심은 또 다른 의심만 불러올 뿐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 ▲62세 갖은 고생 끝에 이제야 한몫 잡을 기회를 맞을 운. ▲74세 새장 속에 갇힌 새처럼 답답하기 그지없다. ▲86세 낚싯대를 드리운 강태공의 팔자로다. (길일:27 흉일:24)

 

◇돼지

▲37세 변명하지 말고 그냥 이해를 구하는 편이 그나마 낫다. ▲49세 당면 일의 성패는 감정조절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 ▲61세 고집이 일을 그르침. 융통성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기. ▲73세 의기소침하지 말고 당당함을 보여줄 때다. ▲85세 마음을 열고 수용하는 자세를 가져야 일이 순조롭다. (길일:27 흉일:23)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