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리스트' 장혜진, 도쿄올림픽 못 나간다

양궁 국가대표 3차선발 탈락

장혜진. 매일신문DB 장혜진. 매일신문DB

계명대 출신의 여자 양궁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장혜진(LH)이 2021년도 국가대표 3차 선발전에서 탈락해 올림픽 2연패 꿈이 좌절됐다.

장혜진은 22일 광주 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자부 1회전에서 1천289점을 쏴 총 20명 출전자 중 18위에 머물러 16위까지 진출하는 2회전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10월 열린 2차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이날은 강한 바람 탓에 제 실력을 내지 못하며 탈락했다.

장혜진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개인전·단체전 2관왕에 올랐으며, 이번 선발전을 거쳐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다면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할 수 있었다.

이번 3차 선발전에서는 6일에 걸쳐 6회전의 경기를 치러 남녀 각 8명씩 총 16명의 대표 선수를 선발한다. 이들은 이어 마지막 평가전을 치러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태극 궁사 남녀 3명씩을 가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