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3방 맞은 윤성환…삼성, LG에 2대7로 져

오키나와 3차 연습전…선발 2이닝 3피홈런 4실점 부진

4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삼성라이온즈와 LG트윈스와 3번째 연습경기가 열린 가운데 삼성 선발투수로 윤성환이 나섰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4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삼성라이온즈와 LG트윈스와 3번째 연습경기가 열린 가운데 삼성 선발투수로 윤성환이 나섰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LG트윈스와의 3번째 연습경기에서 초반부터 난타를 당하며 7대2로 패배했다.

4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삼성과 LG의 3차 연습경기가 진행됐다.

삼성에선 윤성환이 오키나와 캠프 첫 등판에 나섰지만 2이닝 동안 이형종, 로베르토 라모스, 박재욱에게 홈런을 연달아 맞는 등 다소 아쉬운 피칭을 보여줬다. 윤성환은 지난시즌까지 KBO통산 420경기에 등판해 135승, 피안타율 0.276, 탈삼진 1천353개, 평균 자책점 4.21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삼성의 선발진은 김헌곤(우익수)-구자욱(지명타자)-이성규(1루수)-강민호(포수)-김상수(2루수)-김동엽(좌익수)-박해민(중견수)-김호재(유격수)-양우현(3루수)로 구성됐다.

이에 맞선 LG는 이형종(중견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우익수)-라모스(1루수)-박용택(지명타자)-정근우(2루수)-김민성(3루수)-오지환(유격수)-박재욱(포수)로 선발진이 짜였다. 선발 투수로는 송은범이 마운드에 올랐다.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은 2이닝 5피안타(3피홈런) 4실점을 기록하면서 출발부터 좀체 힘을 내지 못했다.

윤성환은 1회 선두 타자 이형종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를 얻어 맞아 선제점을 줬고 2사 주자없는 가운데 LG 4번타자 라모스에게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내주고 말았다. 윤성환은 2회에서도 김민성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고 박재욱에게 투런포를 허용하면서 4실점을 하고 3회 장지훈에게 바통을 넘겼다.

이후에도 삼성은 LG 박용택의 홈런으로 3실점을 더 하며 고전을 면치 못하다 7회말 1사 주자 3루 상황 최영진이 적시타로 1타점을 올렸다. 이어 9회말 구자욱이 안타로 3루까지 출루한 가운데 이성규가 좌측 안타로 1타점을 더 올렸지만 2점에서 추격을 멈추면서 패배했다.

한편, 15일까지 스프링캠프 일정을 늦춘 삼성은 LG와 2차례, 일본 실업팀 등과 2차례 총 4번의 연습경기를 더 치를 예정으로 일정을 조율 중에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