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제4회 시니어 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햇반의 온도/당선소감

문득, 여고시절이 떠올랐습니다.

백일장에서 입상하고 가슴 설렜던 그때 그 시간이

먼 길 돌아 당선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찾아 왔습니다.

 

늦깎이로 시 공부를 하면서 어려움도 많았습니다.

갈등과 방황으로 몇 번이고 접을까도 생각 했지만,

어느덧 詩는 내 삶의 중심이 되어 나를 이끌어가고 있었습니다.

 

올해도 벌써 하반기를 향해 달리고 있지만, 뜻 있는

한해로 기억될 것입니다.

 

가족이 든든한 버팀목이었습니다.

같이 공부하며 힘이 된 문우들께도 고마움을 보냅니다.

 

길을 열어 주신 대구매일 신문사와

부족한 글 뽑아주신 심사위원님께 감사드립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