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복학왕' 조개 장면, '여혐' vs '창작의 자유'

기안84 '복학왕' 논란의 장면. 네이버웹툰 캡처 기안84 '복학왕' 논란의 장면. 네이버웹툰 캡처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독자들 사이에서 기안84 웹툰 '복학왕'의 특정 장면이 능력 없는 여성이 남성 상사와의 성관계 대가로 정직원 채용이 됐다는 취지로 읽혔기 때문이다.

논란의 장면은 '복학왕' 303~304화 '광어인간'에서 여성 인물 봉지은은 대학 선배 우기명의 인맥으로 대기업 아쿠아리움 인턴으로 입사하는 에피소드에서 시작된다. 봉지은은 인턴 생활에서 바닥이 축축해질 때까지 가습기를 틀거나, 보고서를 메모장에 쓰거나, 사무실에서 딴짓을 하는 등 무능한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인다. 봉지은은 사람들로부터 "회사 급이 떨어진다"는 소리를 듣는 등 인턴에서 정직원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낮아보인다.

하지만 봉지은은 결국 인턴에서 정직원으로 전환된다. 봉지은이 마지막 회식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커다란 조개를 길쭉한 돌로 깨부시는 장면을 팀장이 봤기 때문이다.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 같은 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는 문장이 나오고 봉지은은 결국 최종합격을 한다. 이후 봉지은은 팀장과 교제하는 사이로 그려지기도 한다.

이를 두고 일부 독자들 사이에서 이 장면의 메시지는 무능한 여성이 남성 상사와의 성관계를 대가로 정직원에 채용됐다는 내용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웹툰 베스트 댓글에는 문제의 조개 장면을 비판하는 댓글이 여럿 달렸다.

기안84가 출연하고 있는 MBC 예능 '나혼자 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와 관련 항의성 게시글이 빗발쳤다. "성 불평등 인식 인지조차 못한다", "표현의 자유는 인권 침해 위에 있을 수 없다", "일베급 여혐" 등의 내용이다. 하차 요구도 다수 이어졌다.

지난 12일 복학왕 웹툰 중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도 올라왔다. 청원이 올라온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참여자 5만 명을 돌파했다. 청원인은 글에서 "이번에 올라온 웹툰 중에 주인공 여자가 본인보다 나이가 20살이나 많은 대기업 팀장과 성관계를 해 대기업에 입사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내용으로 여성을 희화화했다"고 했다.

논란이 일자 같은날 '복학왕' 웹툰의 조개와 돌을 깨부수는 장면은 대게를 벽돌로 깨부수는 장면으로 대체됐다. 이와 관련 네이버웹툰 측은 사과했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향후 작품으로 다뤄지는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님과 함께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여혐'이 아니라는 주장도 다수 보인다. "성관계를 대가로 이득을 취한다는 사회 비리를 비꼬는 거 아니냐", "만화는 만화로만 봐야 한다. 창작의 자유일 뿐", "남자 복근 만지는 장면은 그럼 괜찮냐", "봉지은이 모든 여성을 대표하는 건 아니지 않나" 등이 반응도 나왔다.

한편 기안84의 '복학왕'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기안84는 지난해 5월 여성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청각 장애를 가진 여성 등장인물이 "비싸네. 하나만 머거야디", "마이 뿌뎌야디", "딘따 먹고 딥엤는데", "닥꼬티 하나 얼마에오"라는 말과 생각을 장면에 담았다. 당시 기안84는 사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