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둘투둘한 다리 혈관…여름철 골칫거리 '하지정맥류'

혈관초음파·CT 활용 원인부위 정확하게 찾아야

하지정맥류는 하지(다리)와 종아리 뒤나 다리 안쪽 정맥에서 많이 발생된다. 수외과의원 제공 하지정맥류는 하지(다리)와 종아리 뒤나 다리 안쪽 정맥에서 많이 발생된다. 수외과의원 제공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신체 노출이 빈번해지는 계절이 되었다. 기온이 올라가면 하지정맥류로 인해 불편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게 된다.

하지정맥류란 정맥 속 판막이 손상돼 피가 역류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우리 몸 속 혈관은 정맥을 포함하여 온도가 올라가면 확장되고, 낮아지면 수축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이로 인해 여름날 높은 기온으로 확장된 정맥에 많은 혈액이 몰리게 되면 저리고 붓는 등의 하지정맥류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것이다.

정맥이 보라색이나 파란색의 우둘투둘한 모양으로 혹처럼 확장되고 부풀어 오르며 튀어나오게 되는 현상을 정맥류라 한다. 주로 하지(다리)와 종아리 뒤나 다리 안쪽 정맥에서 많이 발생되어 '하지정맥류'라 불린다.

원인으로는 정맥의 혈류를 심장 방향으로 흐르도록 조절하는 정맥 내의 판막이 적절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 혈액이 정맥 내에 고이게 되고 압력이 증가하여 점차 확장되는 것이다. 여름철 많이 흘린 땀으로 몸 속 수분이 부족해지면 혈액 점도가 높아지는 것도 하지정맥류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된다.

주 증상에는 다리가 저리거나 붓고 통증이 동반되며 이 외에도 다리가 무겁거나 열감이 느껴지는 현상이 있다. 다리에 혈관이 튀어나온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라면 하지정맥류가 이미 상당히 진행된 상태이다. 혈관이 튀어 나오기 이전에 다리 피로감과 무거운 느낌을 자주 인지했거나 쥐가 난 경우도 있다. 장시간 서 있거나 많은 시간 앉아서 일하는 직업을 가진 경우 밤에 다리가 심하게 붓는다면 빨리 전문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미루고 방치할 경우 피부염이나 피부궤양, 혈전증 등의 합병증이 초래될 수 있다.

치료법의 지름길은 원인 부위를 정확하게 찾아 하지정맥류 진행 상태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지만 혈관초음파 및 CT를 활용하여 다리 혈관의 팽창과 판막의 손상 정도 억류의 지속도 등을 판단하게 된다고 한다.

초기 단계인 경우 의료용 압박 스타킹 사용과 생활 습관 교정을 병행하면서 약물치료, 주사요법으로 비교적 간단하게 치료가 가능하다. 따라서 증상 초기에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육안으로 구별할 수 있을 정도의 상태로 진행되었다면 원인이 되는 혈관 부위를 제거하는 수술 요법이 필요하다.

정맥류는 질병 상태에 따라 다양한 치료법이 있다. 최근에 도입된 의료용 생체접착제를 활용한 최소침습적 비열치료법으로 불리는 베나실(Venaseal) 시술로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다. ​

박찬진 수외과의원 원장 박찬진 수외과의원 원장

베나실은 가느다란 카테터를 이용해 원인 부위 혈관에 소량의 의료용 접착제를 주입한 후 압력을 가해 혈관을 폐쇄하는 의료기기다. 열을 사용하지 않아 정상 조직의 손상과 통증을 줄였으며 유럽CE, 미국 FDA 승인과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안정성과 효과성을 인정받은 치료기기다.​

정맥류는 질병 상태에 따라 적확한 치료방법이 중요하므로 무엇보다 풍부한 경험을 쌓아온 전문 의료진과 상담하여 적합한 방법으로 시술하는 게 완치에 이르는 길이다.

도움말 박찬진 수외과의원 원장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