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 노안과 백내장 개선에 적용

임병각 원장 임병각 원장

노안은 시간이 지날수록 증세가 심해지는 퇴행성 질환이다. 이는 주로 60대 이상의 고 연령층에서 자주 발생했으나 점점 4, 50대부터 시력저하와 함께 초점이 잘 맞추어지지 않는 등의 다양한 노안증상으로 고통 받는 경우가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언제부터 발달한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사용빈도가 전 연령대에서 확장된 만큼 눈의 피로도가 급격하게 증가한 탓에 이제는 본인이 젊다고 해서 안심할 수 없게 되었다. 노안이 발생하면 시력저하와 잦은 눈의 피로, 이물감, 뻑뻑함, 두통, 어지러움, 사물이 뿌옇게 보이는 증상 등이 나타나 실생활에 많은 불편을 겪을 수 있다.

노안은 방치한다고 저절로 낫는 병이 아니다. 자연적 회복이 힘든 병증이다. 따라서 노안치료는 병의원을 방문하여 본인 안질환 증상에 맞는 치료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인천안과 조은눈굿아이안과 임병각 원장은 "요즘에는 노안 개선을 위해 주로 노안교정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노안수술 중 하나인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은 노화한 수정체 대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으로 짧은 시간에 수술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이어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은 매우 작은 절개 창으로 수술이 이뤄지고, 근거리나 원거리 시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 또한 혼탁이 나타난 수정체를 대신해주기 때문에 노안과 함께 백내장 개선에도 보탬이 된다."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인공수정체는 종류가 많은 만큼 개인의 눈상태에 맞는 종류 선택과 정확한 진단이 동시에 이뤄지도록 해야 부작용 우려를 줄일 수 있다. 개인에 따라 망막에 전달되는 빛을 자동으로 조절할 수 있고 야간 시력장애 및 빛 번짐 현상을 줄이는 렌즈가 요구될 수 있다. 또한 사중초점 원리를 적용해 많은 빛을 사용할 수 있어 모든 거리에서 뚜렷한 시력을 얻도록 해주는 렌즈 등 개인 눈상태에 맞는 선택이 요구된다.

다초점 인공 수정체 삽입술을 통해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얻기 위해선 수술에 앞서 정밀 진단이 중요하다. 앞서 언급했듯 개인의 눈 상태를 파악하고 적절한 렌즈를 선택해야 보다 확실한 개선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아울러, 눈이라는 중요한 기관에 시행하는 수술인 만큼 사전 관련 수술에 대한 유의사항 등 정확한 정보를 얻은 후 계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