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질환 증상, 한의학에선 담적을 원인으로 봐

김영근 원장 김영근 원장

가스가 차고 속이 더부룩한 증상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인들이 늘고 있다. 동시에 위장기능문제로 인한 두통증상 등으로 늘 업무에 집중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각종 검사를 통해 확인되지 않는 위장질환 등을 겪는 경우 한의학에서는 담적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담적으로 인해 가스 차거나 속이 더부룩한 증상, 묽은 대변을 자주 보는 증상, 잦은 두통이나 뒷목 뻣뻣한 증상들이 나타난다고 보는 것이다.

옆구리가 결리거나 기미가 생기고 눈이 침침할 때, 식욕저하나 메스꺼움, 구역질, 피로감 등도 담적병 증상으로 보고 있다.

위맑음한의원 김영근 원장은 "한의학에서 담적을 쉽게 풀이하자면 담이 쌓여있는 상태이다. 위 벽에 노폐물이 유입되어 딱딱하게 굳어지는 것이 담적인데, 유해 물질이 포함된 음식을 지속적으로 섭취하거나 폭식 등의 좋지 못한 습관에 의해서 생기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담적은 다양한 위장질환을 유발할 뿐 아니라 방치할 시 식도와 인후두 점막까지도 손상시킬 수 있다. 때문에 관련 증상이 있다면 최대한 빠르게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는 몸의 진액이 부족해서 발생하고 소화 시 필요한 소화액도 부족해지고 흡수가 제대로 되지 못해 담적이 발생하는 것이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위장 담적을 삭힌 뒤 배출까지 유도하는 방식으로 치료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한방에선 주로 한약처방으로 위산과 위액의 분비 등에 영향을 줘 담적을 녹이고 배출이 잘 되도록 힘쓴다. 장 기능향상과 혈액과 기흐름 개선 등을 위한 뜸이나 약침 등을 병행하기도 한다. 다만 모두 철저한 진단 후 개인별 처방이 가능해야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