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지속 원인, 위장의 기능문제를 의심해야

홍종희 원장 홍종희 원장

가을은 예로부터 풍요로운 계절,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추수의 계절이라고 불린다. 먹을 것이 풍부한 절기지만 잘 먹는 것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다. 과식을 하게 된다면 소화불량과 같은 위장질환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소화불량은 주로 상복부 중앙에 소화 장애 증세가 나타나는데 속쓰림, 조기 포만감, 만복감, 상복부 팽만감, 구역 또는 오심 등의 증상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소화불량 증상이 발생하면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소화제를 사먹는 것이 보통이다. 소화제를 먹어도 효과가 없거나 시간이 지날수록 약의 효과가 미비해져 위내시경검사를 받기도 한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건대입구점 홍종희 원장은 "위내시경상 이상이 없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는데, 이는 소화불량 원인이 기질적인 문제로만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양한 소화불량 원인 중에는 위장의 기능문제가 있다. 위장의 기능문제가 나타난다면 단순히 소화제를 먹는 것은 적극적인 치료라고 할 수 없다. 소화제는 기능적인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부족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위장공능검사 등의 기능검사를 통해 위장의 상태를 효과적으로 파악할 필요가 있다. 정상인과 위장의 상태를 비교해 문제를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물이 아래 소장쪽으로 원활하게 배출이 되는지 또 위장의 움직이는 힘은 좋은지, 위장과 연관돼있는 자율신경의 기능이 양호한지, 수축 팽창이 정상적으로 잘 이루어지는지 등의 문제를 진단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진단 결과에 따라 그에 맞는 치료에 집중한다. 위편탕 등의 한약처방이나 침, 뜸, 약침, 경락신경자극 등을 통해 위장의 기능을 정상화시키는데 주력한다. 특히 환자에 상태와 체질, 병력기간 등을 고려한 정확한 처방에 중점을 둔다. 처방이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좋은 치료결과를 얻지 못하기 때문이다.

다만 한방치료는 앞서 언급했듯 개인의 특이사항에 맞는 정확한 처방이 가능해야 효과적인 치료가 이뤄질수 있는 점 유념해야 한다. 소화불량 문제를 지속하다보면 소화제만으로 부족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는 적절한 진단과 함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치료를 통한 대처가 중요하다.

아울러 증상재발을 막기 위한 생활습관을 습득해 꾸준히 유지시키는 노력도 필요하다. 치료와 함께 매우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는 것은 과식이나 야식 등을 자제하는 올바른 생활습관에 익숙해지는 것이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