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기능항진증, 신체상태 파악 후 그에 맞는 치료 도움

이희재 대표원장 이희재 대표원장

날씨가 무더워지면서 여름이 시작되고 있다. 남들보다 땀을 더 많이 흘리고 더위에 민감한 사람들이 있다. 이러한 경우 갑상선 기능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면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갑상선은 우리의 몸에서 호르몬의 분비를 담당하고 있는 중요한 기관인데, 이러한 기관에 문제가 발생하면 신진대사에 변화가 발생하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갑상샘항진증이라고 부르는 갑상선기능항진증이 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은 호르몬 과다로 인해 에너지소비가 증가하여 더위에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고 땀을 흘리게 된다, 또한 식욕이 늘어 식사량이 늘어나지만 체중은 감소하고 만성피로를 호소하기도 한다. 또한 맥박이 빨라지며 두근거림, 손 떨림, 안구 돌출, 불규칙한 월경 혹은 무월경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와 관련 더의선한의원 이희재 대표원장은 "갑상선기능항진증을 예방하기 위해 꾸준한 검진은 필수이다. 또한 발생시키는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야 하는데 대부분의 주요 원인은 그레이브스병이다. 이 외에도 뇌하수체 선종이 발생한 경우 종양에서 갑상선 자극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되면서 발생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갑상선기능에 이상이 생긴다면 적절한 약물치료를 진행해야 하며, 규칙적인 생활 및 올바른 식습관을 통해 면역증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다. 별다른 이유 없이 피로하거나 급격한 체중 변화가 나타난다면 갑상선 전문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의학에 의하면 갑상선항진증은 치료에 있어서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가 중요하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은 심경의 열과 간경의 울체라고 보고 있다. 이러한 원인을 올바르게 해결할 수 있는 치료가 이뤄져야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선 개인의 증상과 상태에 맞춰 정확한 처방이 이뤄져야 한다. 이희재 원장에 따르면 탕약이나 환약 등의 처방이 대표적이고, 미네랄요법이나 기혈해소를 위한 침, 체온을 올려주는 뜸, 심리치료(ETF), 척추를 바로 세워 호르몬 분비 정상화에 도움주는 교정치료 등도 한의학에서 쓰이고 있다.

이러한 갑상선기능항진증 한방치료는 환자의 신체 상태와 장부의 강약을 정확히 진단한 후 처방되어야만 부작용 발생할 가능성이 적고 개선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자신의 상태에 맞는 정확한 치료로 과하지 않게 이뤄져야 한다.

이희재 대표원장은 "갑상선기능항진증 나이와 상관없이 발병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다양한 진단을 통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원인에 맞는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치료 후 회복과 유지를 위한 관리도 더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