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 "22일 밤 부산 상륙 가능성"

21일 오후 7시 발표 기상청 17호 태풍 타파 예상경로. 기상청 21일 오후 7시 발표 기상청 17호 태풍 타파 예상경로. 기상청

17호 태풍 타파가 강도 '강'의 위력을 유지한 채로 22일 제주도~남해안~부산을 통과한다.

21일 오후 7시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일본 규슈 서남쪽에 위치해 있다. 바로 제주도 남쪽이다.

태풍 타파는 계속 북동진해 22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남쪽 해상을 지난다.

이어 22일 오후 3시에는 제주도에 가장 근접한다.

이어 남해상(대한해협)을 지나는데, 오후 10시에는 부산에 가장 근접한다. 부산 앞바다를 지날 수도, 아예 부산에 상륙할 수도 있다. 다만 이 경우 내륙으로 진입하지는 않고 북동진을 계속하며 스치는 수준일 수 있을 전망이다.

이때 우리나라 동남부 지역 내지는 영남 지역 대부분이 태풍의 직접적 영향을 받게되며, 22~23일 심야에 동해상으로 빠져나가게 된다.

이때까지 태풍 타파는 강도 강(중심기압 965~970hPa(헥토파스칼))을 계속 유지하며 좀처럼 힘이 빠지지 않을 전망이다.

태풍은 중심기압이 낮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태풍 타파의 경우 제주~남해안~부산을 지날 때 가장 낮은 중심기압을 보일 예정이다. 즉, 태풍 타파가 최전성기일때 한반도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후 태풍 타파는 강도 중으로 위력이 약해지는 등 쇠퇴기에 접어들며, 23일 오후 6시 일본 훗카이도 서남해상에서 소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