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순의 가요 이야기] 채규엽(상)

한국 가요사 최초의 유행가 가수

한국 가요사에서 최초의 유행가 가수는 누구일까요? 이런 궁금증에 대한 분명한 해답으로 떠오르는 사람이 바로 채규엽(蔡奎燁)입니다. 식민지라는 우울한 시대사를 배경으로 가요계의 위상이 점차 구체적 형상을 이루어 가던 1930년, 채규엽은 두 곡의 노래를 발표했습니다. 콜럼비아레코드사에서 발매한 '유랑인의 노래'(채규엽 작사, 작곡)와 '봄노래 부르자'(서수미례 작사, 김영환 작곡)가 바로 그것입니다. 이 한 장의 음반으로 채규엽은 노래에 대한 갈증을 갖고 있던 식민지 대중들에게 최초 직업가수로서의 강렬한 이미지를 심어주었습니다. 이 음반의 라벨을 자세히 살펴보면 가수의 이름 앞에 '성악가'란 표시가 붙어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그것은 당시 대중가요와 성악의 구분이 아직 명확히 구분되어 있지 않았던 시절이었기 때문입니다.

채규엽은 1906년 함흥 출생으로 원산중학을 다녔는데 재학시절 독일인 교사에게 음악을 배웠습니다. 1927년 일본으로 건너가 음악을 공부하고 1년 뒤에 돌아와 귀국독창회를 열었습니다. 이때 채규엽은 바리톤으로 무대에 섰습니다. 그로부터 본격적 가수로 활동을 시작하여 극단 토월회와 취성좌의 공연에서 막간가수로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강한 억양의 함경도 사투리에 완강한 이미지로 느껴지는 용모. 신장은 비교적 작은 편이었습니다. 누구나 부러워하던 일본 유학을 다녀왔고, 음악학교 교사의 경력을 가졌으며, 가창력 또한 뛰어나 많은 사람들에게 찬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채규엽에게는 무엇보다도 흥행사로서의 남다른 자질이 있었던 듯합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출생담과 관련된 이야기를 결코 화제로 삼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차마 말하기 어려운 개인사적 열등감 때문으로 짐작됩니다.

당시 조선 민중들은 식민치하에서 하고 싶은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날이며 날마다 괴롭고 숨 막히는 심정을 가슴속에 안은 채 대책 없이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이럴 때 채규엽이 불렀던 '봄노래 부르자'는 빼앗긴 강산에 봄이 오는 것을 꿈에 가만히 그려보는 설렘과 아련함을 담고 있었습니다.

오너라 동무야 강산에 다시 때 돌아 꽃은 피고/ 새 우는 이 봄을 노래하자 강산에 동무들아/ 모두 다 몰려라 춤을 추며 봄노래 부르자

이 밖에도 채규엽은 '서울노래' '눈물의 부두' '북국 오천키로' 등의 대표곡을 비롯하여 80여 곡이 넘는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당대 최고의 작사가가 노랫말을 쓴 '서울노래'(조명암 작사, 안일파 작곡)는 지금 읽어도 유구한 민족사에 대한 자부심과 그것이 직면하고 있는 고통, 번민이 잔잔하게 깔려 있음을 느끼게 합니다.

ⅰ)한양성 옛 터에 종소리 스며들어/ 나그네 가슴에도 노래가 서립니다./ 한강물 푸른 줄기 말없이 흘러가네/ 천만 년 두고 흐를 서울의 꿈이런가

ⅱ)눈길은 오천 킬로 청노새는 달린다/ 이국의 하늘가엔 임자도 없이 흐드겨 우는 칸데라/ 페치카 둘러싸고 울고 갈린 사람아/ 잊어야 옳으냐 잊어야 옳으냐/ 꿈도 슬픈 타국 길

영남대 국문학과 교수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