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실적 낮아

지난해 평균 대구 11.6명, 부산 16명, 광주전남 30.5명, 강원 21명
곽대훈 "2차 공공기관 이전 논의 시 지역채용 영향 분석해 유치기업 전략 세워야"

곽대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곽대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한국가스공사 등 대구로 이전한 9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절대 수치가 타지역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2차 공공기관 이전시 유치 전략으로 채용효과를 검토해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기관을 견인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오고 있다.

곽대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달서갑)이 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이전 공공기관 9곳에서 채용한 지역인재는 419.5명 중 104.5명(24.9%)이었다. 2015년 430명 중 78명(18.1%), 2016년 527명 중 112명(21.3%) 등 채용률은 높아지고 있으나 채용인원은 답보 상태다.

특히 타 혁신도시 공기업과 비교했을 때 채용인원은 절대적으로 낮았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부산은 11개 기관이 176명을 채용해 기관당 평균 지역인재 16명을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은 30.5명, 강원 21명 등으로 대구 11.6명보다 높게 나타났다.

심지어 작년 한 해 대구 9개 기관이 104.5명을 채용한 데 비해 광주전남은 한국전력 한 곳에서만 지역인재 245명을 채용해 대구 9개 기관 전체 지역인재 채용보다 2배 많은 수치를 보였다.

강원 역시 건강보험공단 한 곳에서 지역인재 140명을 채용하면서 대구 공공기관 전체 지역인재 채용 수보다 많은 지역인재를 채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 이전 기업 중 선도기업인 가스공사는 지난해 36명, 2016년 28명을 채용했다.

이에 대해 곽대훈 의원은 "대구는 선도 공기업의 지역인재 채용은 많이 뒤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공공기관 2차 이전 논의가 시작되면 채용효과 중심으로 유치전략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연도별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실적. 곽대훈 의원실 제공 연도별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실적. 곽대훈 의원실 제공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