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 9급 공무원 1천명 는 2천642명 선발

행정자치부는 올해 17개 시도에서 사회복지직 9급 공무원 2천642명을 선발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사회복지직 9급 공무원 채용인원은 작년 1천669명보다 1천명 가량이 더 많다.

최근 각 시도가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2만 9천285명이 지원해 평균경쟁률 11.1대 1을 기록했다. 작년 13.6대 1보다 다소 낮아졌다.

지원자의 연령 분포는 30대(44.2%), 20대(40.2%), 40대(13.8%), 50세 이상(1.8%), 19세 이하(0.1% 미만) 순으로 나타났다.

정년까지 10년 이하가 남은 50세 이상 지원자도 522명이나 됐다.

19세 이하 지원자는 1명이다.

여성 지원자가 70.8%로 남자의 2배가 넘는다.

제주도의 경쟁률이 25.4대 1로 가장 높고, 부산은 9.1대 1로 가장 낮다.

파트타임, 즉 '시간선택제'는 238명 선발에 1천727명이 지원해 7.3대 1 경쟁률을 보였다.

사회복지직 9급 시험은 다음달 19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