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위험-예후, 혈액형과 관계없다"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아티저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아티저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예후는 혈액형과 무관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인터마운틴 메디컬센터 심장연구소의 제프리 앤더슨 박사 연구팀은 24개 병원과 215개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 '인터마운틴 헬스케어'에서 지난해 3월 3일에서 11월 2일 사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10만7천796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이 중 1만1천46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평균 연령은 42세이고 대부분 백인이었다.

전체적 결과는 혈액형이 코로나19 감염위험이나 감염됐을 경우 증상 중등도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앞선 다른 연구에서 감염위험이 높은 혈액형으로 지목됐던 A형은 감염위험이 낮았다는 0형보다 양성률이 오히려 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A형은 또 양성 판정 후 입원한 경우도 O형보다 11% 적었고, 증상이 악화해 집중치료실로 옮겨진 경우도 16% 적었다. 다른 혈액형인 B형과 AB형도 감염률이나 중등도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이전의 연구 결과들은 우연, 출판편향(publication bias) 또는 유전적 배경, 지역적 환경, 코로나19 바이러스 종류의 차이에서 온 것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측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