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이집트 파라오미라 22구가 움직였다…'황금 퍼레이드' 장관

3년간의 준비 끝에 새 보금자리로 옮겨 영구 전시

고대 이집트의 번영기를 이끌었던 파라오(왕)들의 미라를 새로운 박물관으로 옮기는 이른바 '황금 퍼레이드'가 3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시가지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고대 이집트의 번영기를 이끌었던 파라오(왕)들의 미라를 새로운 박물관으로 옮기는 이른바 '황금 퍼레이드'가 3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시가지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고대 이집트의 번영기를 이끌었던 파라오(왕)들의 미라를 새로운 박물관으로 옮기는 행사가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3일(현지시간) BBC방송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저녁 카이로 시내에서 '파라오들의 황금 퍼레이드'라고 불리는 행진이 마련됐다. 그동안 타흐리르 광장의 이집트 박물관에 있던 고대 이집트왕국 파라오와 왕비 총 22명의 미라를 새로 건립된 문명박물관으로 옮긴 행사였다.

행렬은 기원전 16세기 파라오인 세케넨레 타오 2세를 시작으로, 마지막에는 기원전 12세기 람세스 9세가 장식했다. 67년간 군림하며 이집트왕국 전성기를 이끌었던 람세스 2세, 이집트 최초의 여성 파라오였던 하트셉수트 여왕의 미라도 있었다.

이 미라들은 훼손을 막기 위해 질소충전상자에 담긴 뒤 특수 충격흡수장치가 장착된 차량으로 30여 분간 이동했다. 고대 파라오 미라 22구가 한꺼번에 금색으로 치장한 차를 타고 의장대 호위 속에 카이로 시내를 관통하는 장면은 이집트 국영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미라들은 새 보금자리에 도착한 뒤에는 21발의 예포를 맞으며 박물관으로 들어갔다.

이집트 정부는 카이로를 역사도시로 꾸며 관광자원화하려는 구상에 따라 2017년 문명박물관을 부분 개관했다. 이번에 옮겨온 미라들은 추가 보존처리를 거쳐 대형 전시실에 영구 전시된다.

이집트는 고대 이집트 왕국 번성기를 이끌었던 파라오와 왕비들의 미라 운구를 위해 3년 가까이 공을 들여왔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사무총장은 AFP통신에 "미라를 단순히 이전하는 것 이상의 감정을 불러일으킨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