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현지 직원 앞에서 발차기"…한국 신발공장 갑질 영상 논란

인도네시아 한국 신발공장 관리자 갑질 동영상. 인스타그램 캡처 인도네시아 한국 신발공장 관리자 갑질 동영상. 인스타그램 캡처

인도네시아에 있는 한국 신발공장에서 한국인 보안담당자가 현지인 여성 근로자들이 보는 앞에서 발차기를 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확산되며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 서부자바 수방의 한국 신발공장 A업체 내부에서 촬영된 동영상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동영상에는 마스크를 쓴 남성이 현지 여성 근로자들 사이 바닥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곧이어 바닥에 있는 무언가를 발로 차는 모습과 이 남성 허리에 여성 근로자들에게 화내듯 훈계하는 장면 등이 담겼다.

피해 근로자들은 음식물이 튀었고, 손등을 긁히기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방군과 노동시민단체들도 사실관계 파악에 곧바로 나섰다.

A업체에 따르면 이는 4일 오후 6시 30분쯤 보안담당자가 지나가다가 여성 근로자들이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고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공장 내에서는 위생을 위해 내부 취식이 금지돼있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업체 측은 또 "음식물 봉지가 바닥에 있음에도 근로자들이 '안 먹었다'고 계속 주장하고, 실랑이가 벌어지면서 보안담당자가 화를 못 참고 음식물 봉지를 발로 찬 것"이라며 "피해 근로자들에게 사과했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보안담당자는 사건 발생 다음 날인 5일 오전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