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국가, 변이 확산에 잇따라 봉쇄 강화·연장

체코, 주민 이동 제한 도입…벨기에 "영국발 변이가 우세종…기존 조치 유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유럽 각국이 잇따라 봉쇄 조치를 강화하거나 연장하고 있다.

AFP,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체코 정부는 향후 3주간 시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 봉쇄를 강화키로 했다. 3월 1일(현지시간)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제한조치는 필수 목적의 여행을 제외하고는 시민들이 자택이 있는 지역에만 머무르도록 하고 있다.

또 문구점, 아동용 의류판매점 등을 추가로 닫도록 하는 등 그동안 필수부문 상점으로 분류했던 업종을 축소했다. 체코에선 지난해 10월부터 소매점, 식당, 체육관 등이 비필수업종으로 분류돼 문을 닫고 있다. 정부는 이밖에 어린이집도 닫고 초등학교 저학년 역시 다른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벨기에 정부도 주요 제한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는 지난 3개월간 안정됐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다시 늘고 있다면서 이는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벨기에에선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된 상태다. 벨기에 정부의 코로나19 대응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지난주 신규 감염자 53%가 영국발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산한다면서 이는 전주 38%에서 상승한 것이라고 밝혔다. 벨기에는 현재 식당과 술집, 카페 문을 닫고 실내외 모임 인원을 제한하는 한편 야간 통행금지, 비필수 목적 여행 제한 등의 조처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