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화하는 '진짜' 민간 우주관광…ISS 갈 민간인 3명 발표

약 600억원 내고 스페이스X 캡슐 타고 가 8일간 체류

미국의 우주관광 기업 '액시엄 스페이스'(Axiom Space)가 26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방문할 첫 민간 우주비행사 명단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래리 코너, 마이클 로페스-알레그리아, 마크 패시, 에이탄 스티브. [액시엄 스페이스 제공]AP통신·연합뉴스 미국의 우주관광 기업 '액시엄 스페이스'(Axiom Space)가 26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방문할 첫 민간 우주비행사 명단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래리 코너, 마이클 로페스-알레그리아, 마크 패시, 에이탄 스티브. [액시엄 스페이스 제공]AP통신·연합뉴스

미국의 우주관광 기업 '액시엄 스페이스'(Axiom Space)가 26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방문할 첫 민간 우주비행사 3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들은 각각 5천500만달러(약 606억원)를 내고 내년 초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 캡슐을 타고 ISS를 단기 방문하게 된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정거장 프로그램 담당 매니저 출신 마이크 수프레디니가 최고경영자(CEO)를 맡은 액시엄 스페이스는 ISS에 8일간 머물며 과학 실험 등을 할 민간인 3명을 확정해 발표했다.

액시엄이 'Ax-1 미션'으로 이름을 붙인 ISS 방문에는 미국 부동산 투자사업가 래리 코너, 캐나다 금융가 마크 패시, 이스라엘 공군 조종사 출신 기업인 에이탄 스티브 등이 참여한다. NASA 우주비행사 출신의 액시엄 직원인 마이클 로페스-알레그리아가 우주선 사령관으로 인솔하게 된다. 러시아의 소유스 캡슐을 타고 7명의 부호가 ISS 관광을 다녀온 적이 있지만, 민간기업이 모집한 우주 관광객이 민간기업에서 제작한 로켓과 우주선을 타고 ISS를 방문하는 것은 Ax-1이 처음이다.

이들은 의료 검진을 통과하고 15주에 걸친 훈련을 받은 뒤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발사되는 스페이스X의 우주선 드래건 캡슐에 오른다. 발사 뒤 ISS 도착까지 하루나 이틀이 걸리며, 8일간 ISS의 미국 구역에 머물며 과학 실험과 교육 봉사 등을 하게 된다.

액시엄 스페이스는 앞으로 연간 두 차례에 걸쳐 민간인의 ISS 관광을 주선할 계획이며, 2024년부터는 ISS에 독자 입주시설을 갖추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