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미 국방장관과 첫 통화…"동북아 핵심축 한미동맹 더욱 발전시킬 것"

서욱 국방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4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초대 국방수장인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양국 국방 당국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재확인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통화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고려해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통화는 오스틴 장관의 인준안이 22일(현지시간) 가결된 지 약 하루 만이다.

오스틴 장관은 "한미동맹을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linchpin)이자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평가하고 "앞으로 동맹 관계를 더욱 굳건히 발전시키는데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 장관은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상황을 고려할 때 긴밀한 한미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직접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북핵 문제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미동맹이 상호 보완적이며 미래지향적 동맹으로 지속 발전되도록 함께 노력하고, 언제든지 한미동맹 현안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소통하기로 했다.

이어 "양 장관은 가까운 시일 내에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며 보다 다양한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미 국방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오스틴 장관은 서 장관과 23일(현지시간) 통화에서 철통같은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오스틴 장관의 임명을 축하했고, 오스틴 장관은 한미 연합 방위 태세와 미국의 '확장 억제'(extended deterrent)를 통해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약속을 강조했다.

확장 억제는 한국이 북한의 핵 공격 위협을 받을 경우 미국은 핵우산, 미사일방어체계, 재래식 무기를 동원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개념이다.

오스틴 장관과 서 장관은 광범위한 국방 문제를 다루며 한반도와 지역의 안보 환경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양측은 동맹 연합군의 준비태세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 유지의 중요성을 확인했으며 공유된 위협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방부는 전했다.

4성 장군 출신인 오스틴 장관은 미 최초의 흑인 국방장관으로, 이번 인준 청문회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조기에 타결짓겠다고 밝히는 등 동맹 강화 의사를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